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

보도자료

보도자료

POSA 고객이 꿈꾸는 희망찬 미래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이 앞장 서겠습니다.
보도자료 상세화면
제목 [칼럼]소통 하나, 손편지의 마법
담당부서 우정문화실 첨부파일
토요일 아침, 오랜만에 지하철로 시내를 이동하면서 실력 좋은 마법사가 이곳에 잠시 다녀간 건 아닐까 생각해봤다. 자리에 앉은 사람이나, 그 앞에 서있는 사람이나 한결같이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폰을 만지작만지작. 단체로 마법에 걸렸다고 설명할 수밖에 없을 만큼 하나같이 똑같은 모습이었다.

뭘 그렇게들 열심히 하는지 호기심이 생겨 들여다보니, 그 안에는 참 여러 가지 세상이 펼쳐지고 있었다. 정의의 사도가 되어 게임 속 악당과 사투를 벌이는 사람, 빠르게 스크롤을 내려 사진을 보다가 가끔 하트를 꾹 누르는 사람, 주변 상황에 상관없이 재미있는 표정으로 사진을 찍고 찍어주는 사람들도 있었다.


‘한국우편사업진흥원’이라는 조직에 몸담은 사람인지라 해가 갈수록 손편지가 줄어들고 아날로그적 소통 문화가 약해지는 탓을 모두 스마트폰으로 돌리고 싶었던 그 순간, 아차 싶었다. 조금 전까지 이런저런 뉴스를 검색하느라 바빴던 제 스마트폰의 온기가 아직 한 손에 머물러 있었던 것이다. 실제로 손편지는 해마다 줄어들어 우체국이 취급한 연간 우편 물량은 10년 전보다 25% 이상 대폭 감소했다. 이로 인해 빨간 우체통이 대거 사라지고 지역 내 우체국들이 통폐합되는 상황이다.


그러고 보니 우리는 언제부턴가 ‘편지’라는 단어 앞에 ‘손’을 꼭 붙여서 말하고 있다. 문자와 이메일의 비중이 커지면서 자연스레 생긴 현상인데, 그만큼 한 글자 한 글자 정성 들여 눌러 쓴 편지의 가치가 배어든 말이라고 생각한다. 단어 표현이 어찌 달라지든 손편지의 힘은 예나 지금이나 상당히 크다. 순간의 감정을 문자로 전할 때 표현은 짧아지고 속도는 빨라진다. 군더더기 없이 간결하게 자신의 뜻을 전할 수 있지만 때로는 그 짧은 내용이 너무나 거칠고 투박해서 오해의 소지가 되기도 한다. 이에 그치지 않고 화를 주체하지 못하여 SNS 댓글로 토해낸다면, 그 자리엔 더 큰 상처가 남게 된다.

하지만 이 모든 감정이 마음을 거치고 손으로 드러날 때 이야기는 달라진다. 곱씹어 생각하고 한 번 더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니 감사하는 마음은 커지지만, 격앙된 분노는 잦아들게 된다. 생각한 바를 설령 잘못 썼다면 고쳐서 다시 쓸 수도 있고, 끝끝내 전하지 않는 게 낫다 싶으면 자기 안에 간직해도 그만이다. 손편지는 이 모든 것을 허락하여 느리지만 침착해서 좋고, 손이 가더라도 그만큼 감동이 커져서 좋다.

손편지가 이처럼 ‘진심’을 담아내는 소통의 수단이 되기에 요즘 다시 부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. 1980~90년대를 추억하는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엽서와 편지지 등 각종 편지용품의 판매가 급증하고, 유통업계에서는 손편지 쓰기와 연계한 이벤트를 심심찮게 진행하고 있다. 연예인들이 팬들에게 진심을 전하고 싶을 때 직접 손으로 쓴 편지를 SNS에 올리는 경우도 부쩍 늘었다. 연예인들이 잘못을 저지르고 사죄할 때나 팬들의 성원에 감사를 표할 때 세상에 내놓는 손편지를 볼 때면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가장 중요한 건 결국 ‘진심’임을 깨닫게 된다. 이 마음을 전하기 위해 고민하며 썼을 글자 하나하나는 두고두고 꺼내 볼만한 진심이자 고백이라 말할 수 있지 않을까?

손편지의 힘을 빌려 문화적 감성을 더하고 관계를 유연하게 개선할 수 있도록 한국우편사업진흥원에서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. 청소년의 문화적 소양과 정서 함양을 돕는 우정문화교실 및 편지쓰기 상담교실, 문화소외지역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‘벽화로 나누는 우정이야기’ 캠페인과 ‘우정문화 드림투어’ 등을 운영하여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. 이러한 사업을 방송사와 연계하여 채널A <아빠본색> 프로그램을 통해 소통이 부족한 아빠와의 관계 개선을 이루는 ‘아빠에게 편지로 말해요’ 캠페인으로 이어가기도 했다.


새해를 맞아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은 다양한 기관 및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여 언제 어디서나 국민들이 편지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, 특히 소외계층 대상 문화 활동을 강화하여 사회 구성원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편지쓰기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.

어느 유행가의 가사처럼 ‘가을에만 편지를 쓰는’ 것이 아닌 일 년 내내 ‘손편지의 마법’을 주고받으며 사소한 일상에도 감사하고 기쁨이 넘치는 한 해가 되시기를 소망한다.


※ 자세한 내용은 하단 바로가기를 클릭하세요(언론사 저작권 준수)

언론보도 바로가기(한국경제)
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
  • 담당부서 : 전략기획팀
  • 담당자 : 김민경
  • 연락처 : 02-2036-0715